• close

자유게시판

목소리꽃 / 장근수

2017.11.17 23:00

윤민숙 조회 수:9

목소리꽃 / 장근수

 

가을새벽 그대 목소리

새소리보다도

풀잎 위 이슬보다도

더 듣고 싶고

더 보고 싶은 것

 

얼굴과 이름도 모르는

봄같이 배려하며

여름같이 차분하고 매력적인

기부천사의 가을 같은 목소리

 

환안 세상 같은

새벽, 이 세상은

원하는 것이 있습니다

딱 하나!

그대의 목소리꽃